620 읽음
[종합] 남편은 불법유턴·아내는 음주운전 사고…"출산 전날 차 2대 폐차될 정도"('금쪽상담소')
텐아시아
0
가수 김송이 출산 전 음주 차량과의 교통사고를 겪었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연애, 결혼 35년 차인 원조 한류 가수 클론의 강원래, 김송 부부가 방문했다.

강원래·김송 부부는 올해 초등학교 4학년이 된 아들과의 행복한 근황을 공개했다. 보행기 대신 아빠 강원래의 휠체어로 걸음마를 뗐다는 아들은 7전 8기의 도전 끝에, 시험관 시술로 얻은 소중한 아이다.

강원래는 아들 선에 대해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을 안 좋아했다. 아내도 나중에 우리 아이를 낳으면 미워하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선이가 세상에 나온 후에는 바라만 봐도 행복하다. 내가 태어나서 이렇게 행복했던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MC 박나래는 "정말 귀하게 얻은 아들이라고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부는 이날 아찔했던 두 번의 교통사고를 떠올렸다. 강원래는 "아내가 임신해서 10개월 지나고 출산 바로 전날에 교통사고가 났다"고 했고, 김송은 "음주운전 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차 두 대 모두 폐차될 정도로 큰 사고였다"고 설명했다.

강원래는 "저도 불법 유턴 차량에 치이며 하반신 마비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한테는 더 이상의 행복은 없다고 생각했다. 아내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려다가 정신이 없어서 차량 접촉 사고가 났다"고 털어놨다. 그래도 다행히 아들이 건강하게 태어났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는 부부의 아들인 선군도 출연했다. 다만 선군은 인터뷰 도중 갑자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언제 행복하냐'는 질문에 머리를 긁적이며 침묵을 지켰다.

제작진이 "울고 싶으면 울어도 되고, 소리 질러도 된다. 하고싶은 대로 다 해도 된다"고 하자, 선군은 갑자기 눈물을 쏟아냈다. 선군은 그러면서 자주 느끼는 감정으로 '슬픔'을 꼽으며 이유는 설명하기 힘들다고 털어놨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