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9 읽음
데브시스터즈 쿠키런 킹덤, 1분기에 855억 원 벌었다
게임메카
1
▲ 데브시스터즈 2021년 1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제공: 데브시스터즈)
데브시스터즈는 29일, K-IFRS 연결 기준 2021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054억 원, 영업이익 238억 원, 당기순이익 207억 원이다. 이는 창사 이래 분기 최대 실적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75% 이상 증가했으며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도 흑자 전환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 향상의 주 요인으로는 지난 1월 21일 런칭 이후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쿠키런: 킹덤이 꼽힌다. 쿠키런: 킹덤은 메인 업데이트를 선보일 때마다 자체 트래픽 및 수익 지표를 경신, 1분기 855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게임간 카니발라이제이션(자기잠식효과) 우려가 있었던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도 역대 분기 매출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만, 영업비용도 늘어났다. 매출증가에 따른 게임 수수료 비용 증가와 쿠키런: 킹덤 초기 유저 유입 및 브랜딩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비용이 반영된 것이다. 아울러 전반적인 인원 증가 효과와 기업 성과에 대한 성과급 반영으로 인건비도 늘어났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 장기 흥행을 준비한다. 신규 전투 모드 도입, 길드 콘텐츠 확장, 데코 시스템 고도화 등 다양한 대규모 업데이트를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글로벌 현지화 수준을 다듬어 해외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도 다음 도약을 위해 6~7월 중 시즌 업데이트를 선보일 계획이며, 신작 브릭시티와 세이프하우스는 오는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의 흥행과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꾸준한 확장을 기반으로 분기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주요 라이브 게임의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더불어 하반기 신작 출시를 통한 모멘텀으로 기업 가치의 비약적인 성장을 계속 이어가고자 한다"고 목표를 밝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