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1 읽음
[속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 "자녀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는다"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김자영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본사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가리스 사태’ 논란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사퇴 한다고 밝혔다. 최근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로 논란을 빚은 데 따른 것이다. 그는 또 이 자리에서 “자녀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sou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