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7 읽음
與 이용빈 대변인, 백신 부작용 우려에 "소화제로도 사망"
더팩트
0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우려를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백신 불안으로 끌고 가는 것은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우려를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고 밝혔다.

4일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당 백신 점검회의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우려가 크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대체로 의약품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은 늘 있었다"면서 "그런 걸 백신 불안으로 끌고 가는 것은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을 겪는 여성 경찰관 가족의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한 상황도 생긴다"며 "정부는 인과관계가 입증됐거나, 입증되지 않아도 과한 피해를 호소하는 부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자동차 사고보다 훨씬 낮은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라며 "우리가 자동차 사고에 대비해 차를 안 사진 않느냐. 백신이 주는 이익이 더 크기 때문에 전 국민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격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영길 신임 당 대표가 임명한 이 대변인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한 의사 출신이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