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16 읽음
서울 삼성 김진영 음주운전 사고 후 미신고로 27경기 출전 정지
스포츠서울
8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이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서울 삼성 김진영(23)에게 27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700만원,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부과했다. 시각에 따라 솜방망이 처벌로 볼 수도 있지만 KBL은 “중징계를 했다”고 강조했다.

KBL은 4일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어 김진영에게 다음 시즌 정규리그 경기 수의 절반인 27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700만원, 사회봉사 활동 120시간을 부과했다. 김진영은 지난달 7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용인의 풍덕천 인근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로 차선 변경을 하던 중 옆 차선 차량을 들이받은 뒤 전방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을 잇달아 추돌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KBL은 ‘김진영이 공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프로농구 이미지를 실추한 점, 지난달 30일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대중에 알려지기 전까지 소속 구단과 연맹에 신고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재정위가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프로농구와 관련된 일련의 불미스러운 사건·사고 재발 방지와 예방을 위해 10개 구단과 함께 선수단 교육을 강화하고 제도를 보완할 예정이며, 유사 사건 재발 시 엄중히 제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zzan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