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6 읽음
이재명"4년 쌓은 기술과 4년 대학 다닌 보상이 동일해야"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도청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고졸 청년들의 취업률을 높이기 위한 협약을 맺고 “제가 청년 문제와 관련해서 언제나 가진 고민이 왜 실력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차별하느냐였다”며 “생산성이나 역량이 정말로 중요한데 형식적인 학력 등을 가지고 임금차별을 하니까 사람들이 안 가도 될 대학을 다 가느라 국가역량도 손실이 있고 재정적인 부담도 커지고 어찌 보면 개인으로서 인생을 낭비한다는 측면도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가 워낙 큰 것이 대학 서열화 문제나 입시 문제 아니면 초중고의 왜곡된 교육 환경의 주 원인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다. 협약을 통해서 고등학교 졸업하고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기회도 만들어 줄 뿐만 아니라 그런 세상을 만들어봤으면 한다”고 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고교취업활성화사업 추진과 기업 채용 알선 지원 등의 고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경기도교육청은 경기도형 도제 교육 및 현장실습 등 지역인재 양성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청년 고용노동정책 홍보·지원과 기업-고교 채용·취업지원, 청년 일경험 기회 확대 등을 적극 협력한다.

세 기관은 앞으로 △고졸 취업지원을 위한 체계 구축 △지역인재 채용을 위한 인력양성 협력 △우수 기업의 고졸 채용 정보 제공 △공동 홍보 브랜드 발굴 등에 공동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는 도내 직업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교, 종합고교 등) 학생들에게 자격증 응시료 지원, 직무교육, 취업역량강화교육, 취업멘토링, 취업연계 등 고교취업 활성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42개교 1559명 대상에서 올해는 50개교 재학생 2000명으로 지원 인원을 확대했다.

도는 또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지원사업 참여자 75명 중 15명(20%)을 고졸로 우선 채용하기로 목표를 설정했으며, 우수기업 인증 평가항목에 직업계고 및 일반고(취업반) 출신 채용시 별도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