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1 읽음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사퇴에 주가 반등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김자영기자] 남양유업 주가가 4일 홍원식 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후 10% 가까이 치솟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남양유업은 전날보다 9.52% 오른 36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홍 회장 사퇴 발표에 급등하기 시작한 남양유업은 정오 무렵 장중 거래 상한선(28.4%)인 42만5000원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홍 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사태’ 논란과 관련해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자사 유제품인 ‘불가리스’가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해 논란을 빚었다.

sou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