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20 읽음
'프듀 조작 피해' 한초원 "억울했지만 데뷔해 기뻐"
더팩트
17
프로듀스48 순위 조작의 피해자인 한초원이 걸그룹 라잇썸으로 데뷔했다. /큐브 제공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엠넷 '프로듀스' 조작 파문의 최대 피해자인 한초원이 마침내 데뷔했다.

라잇썸은 10일 오후 4시 데뷔 싱글 'Vanilla(바닐라)' 발표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8인조 걸그룹으로 '프로듀스48'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쳤던 한초원도 포함됐다. 특히 제작진의 순위 조작 파문의 피해자라 관심을 모았고 그는 "당황스럽고 억울했지만 라잇썸으로 데뷔해 기쁘다"고 밝혔다.

라잇썸은 '프로듀스48'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초원 나영 유정과 KBS2 '더 유닛'과 '댄싱하이'에서 뛰어난 퍼포먼스를 펼친 주현을 비롯해 매력적인 비주얼로 많은 관심을 모은 상아, 발레와 피겨 실력을 겸비한 남다른 이력의 히나와 휘연 그리고 최연소 멤버인 06년생 막내 지안까지 총 8명으로 구성된 걸그룹이다.

멤버들 중 초원은 '프로듀스48'에서 13위를 차지해 안타깝게 아이즈원 멤버가 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후 제작진의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졌고 그 과정에서 초원이 당초 데뷔조인 12인 안에 들어왔지만 조작으로 인해 탈락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초원은 "허탈함이나 상실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당황스럽고 억울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의 멤버들을 만나 데뷔하게 되고 나영, 유정이랑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 '프로듀스48'에서 우리 셋의 무대를 보여드린 적 없어서 더 기대해 주시는 것 같다. 더 좋은 무대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라잇썸은 이날 오후 6시 데뷔곡 'Vanilla'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