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7 읽음
추미애, 대선 출마 선언 "정의와 공정, 법치 나라 만들겠다"
더팩트
2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도 파주 헤이리 갈대광장 잇탈리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파주=신진환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사람이 높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파주 헤이리 갈대광장 잇탈리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 선언식을 열어 "기득권세력의 선택적 정의와 가짜 공정, 초법적 행위에 맞서 정의와 공정, 법치의 나라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촛불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간직해 왔다"며 "'촛불, 다시 시작'을 추미애와 함께 외쳐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대선 출마 선언을 파주에서 진행한 것과 관련해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께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꿈을 품고 하늘 길, 땅 길로 넘나드셨던 그 길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정부는 한반도 대전환기를 맞아 능동적이며 주체적으로 평화체제를 마련하고 훗날의 통일을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며 "담대하고 주도적인 남북 간 교류와 협력으로 멈춰선 평화경제의 꿈을 이루고 평화의 물길을 활짝 열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청년세대와 북한의 신세대에게 풍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보다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한반도 평화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신세대평화론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되살리고 멀리 통일 한국의 미래까지 설계하는 통일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나라만 잘 사는 나라가 아닌, 국민이 잘 사는 나라로 가야 한다면서 대대적인 사회 대개혁을 약속했다.

그는 "구조화된 불공정을 근본적으로 개혁하겠다"며 "특히 토지와 부동산으로부터 발생되는 막대한 불로소득과 이를 독점하는 소수의 특권은 과감하게 수술대에 올려야 한다. 지대개혁은 특권의 해체이며, 극심한 양극화에 대한 근원적 처방"이라고 말했다.

또한 "인권에 반하는 모든 행정행위와 권력행사는 즉각 사라져야 한다"며 "주권자 국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잘못된 법과 제도를 바로 잡고 권력기관의 선택적 정의로 고통 받던 시대는 이제 끝나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보편적 복지와 집중적 복지가 조화를 이루는 '더블 복지국가'를 제안하면서 "보편적 복지는 대폭 확대하고, 선별적 복지는 집중적 복지로 진화시켜 배제와 차등을 없애고 실질적인 복지 혜택을 돌려드릴 것"이라고 공언했다. 추 전 장관은 획기적인 교육 혁명으로 21세기형 인재를 키워내고 전략적 연대와 협력, 호혜주의에 기초한 세계질서를 추구하겠고도 했다.

추 전 장관은 "민주당은 다시 촛불정신으로 돌아와야 한다. 개혁의 정치로 신속하게 전열을 정비하고 정권재창출을 위한 일전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처절한 고통을 생각한다면 공허한 논쟁으로 허비할 시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역사와 국민 앞에 부끄러움 없이 나서자"면서 "개혁 정치의 대오를 갖추고 사회대개혁의 깃발을 들어 다시금 우리 모두의 심장을 뛰도록 만들자. 추미애가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