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7 읽음
[SS현장] 디지털 유통대전, 쿠팡·SSG닷컴 등 유통 혁신 기술 한 자리에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스마트 기술과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다양한 분야와 유통업을 결합한 신기술을 선보이는 제1회 디지털 유통대전이 열렸다. 쿠팡, SSG닷컴 등 기업들의 혁신 기술 전시와 함께 관람객 체험형 부스도 마련됐다.

국내 유통산업의 디지털 경쟁력을 높이고 차세대 기술을 조망하기 위한 제1회 디지털 유통대전이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쿠팡과 SSG닷컴 등 60개사 200여개 부스에서 디지털 신기술 전시 및 체험의 장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장, 이제훈 홈플러스 대표, 추경민 쿠팡 부사장, 곽정우 SSG닷컴 본부장 등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통산업연합회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이제훈 홈플러스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유통산업 환경은 격동기다. 소비자 욕구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유통산업과 접목되는 등 패러다임마저 빠르게 바뀌고 있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유통 산업이 많은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변화에 발 맞추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부스는 쿠팡이었다. 쿠팡 부스에서는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동반성장 사례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쿠팡은 디지털 사이니지 영상을 활용해 물류 인프라와 소상공인 상생, 고용창출 등의 성과를 소개했다.

SSG닷컴 부스에선 자동화 설비를 갖춘 최첨단 물류센터 네오와 콜드체인 배송차량,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알비백 등 신세계만의 물류·친환경 기술력을 소개했다. 안철민 SSG닷컴 SCM담당 상무는 “네오는 전 세계에서 가장 고도화된 물류센터”라고 자신하며 “각 점포와 연계한 차별화된 배송 시스템 덕분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당일배송을 받을 수 있다”고 박 차관에게 직접 설명했다. 안 상무의 설명을 들은 박 차관은 SSG닷컴의 다회용 보냉가방인 알비백 등을 직접 만져보며 관심을 보였다.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는 유정범 대표가 직접 나서 라스트마일 물류 시스템에 대해 소개했다. 데이터와 AI 기술력을 기반으로 ‘부릉’이라는 플랫폼이 자체적으로 축적된 정보를 통해 종합적인 판단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목표다. 메쉬코리아는 이 달에만 김포 풀필먼트센터(FC),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 송파 2호점 등을 확장 및 추가 개소하는 등 유통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이날 스타트업 등 다양한 기업 부스를 둘러 본 박 차관은 “배송과 물류 혁신을 위한 공동 물류센터의 디지털화와 신기술 개발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것”이라며 “디지털 유통산업의 근간인 상품 표준데이터를 300만개 이상 확충하고 중소 유통업체를 위한 공동물류센터 디지털화와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25일까지 열리는 제9회 유통혁신주간에는 올해 처음 개최된 디지털 유통대전과 함께 디지털 유통혁신 컨퍼런스, e커머스 피칭페스타 등이 함께 열린다. 산업부는 앞으로 매년 6월 유통혁신주간에 디지털 유통대전과 e커머스 피칭대회 등을 개최해 유통혁신을 위한 대표 행사로 육성할 방침이다.

vivid@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