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읽음
충북 일부지역 강풍 동반 2㎝ 우박으로 농작물 피해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지난 22일 오후 충북 일부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지름 2㎝ 안팎의 우박이 쏟아지면서 곳곳서 막대한 농작물 피해가 났다. 특히 충주 신니면 일대 밭작물 피해가 컸다.

23일 충주시에 따르면 신니면 14개 마을 250농가가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우박 피해는 주로 콩, 고추, 파, 담배, 고구마 등 밭작물과 사과·복숭아 등 과수에 집중됐다. 시는 신니면 우박 피해 면적을 70㏊로 산출했다.

신니면사무소 관계자는 “총알처럼 우박이 강하게 내리꽂히면서 밭작물이 꺾이거나 잎사귀가 찢어졌다. 피해 규모가 상당하다”고 전했다.

피해 현장을 찾은 조길형 시장은 “추가 피해가 없도록 농작물, 시설물 점검·관리에 집중해야 한다. 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합당한 구제대책을 세워 정부 차원의 작물 피해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담당 공무원들에게 주문했다.

우박은 충북 음성군 금왕·생극·삼성면, 괴산군 감물·불증면 등에도 쏟아졌다. 해당 시군이 피해조사한 결과 10ha 미만의 피해가 접수됐다. 피해지역 시군은 자연재난 피해신고서를 받아 작물과 면적에 따라 재난지수를 산정한 뒤 피해 농가에 농약대, 대파대 등 명목의 자연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purin@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