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83 읽음
'경찰수업' 진영, 경찰 제복도 찰떡 소화..천재 해커의 뇌섹미
enews24
0
'경찰수업' 진영, 경찰 제복도 찰떡 소화..천재 해커의 뇌섹미
그룹 B1A4 출신 배우 진영이 ‘경찰수업’을 통해 청춘들의 찬란한 성장 스토리를 선보인다.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 측은 순수하면서도 단단함이 느껴지는 진영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진영은 극 중 해킹 현행범에서 경찰대학교 신입생이 된 강선호 역을 맡는다. 강선호는 어느 것도 욕심내지 않고, 감정도 드러내지 않는 ‘무색무취’ 그 자체였던 인물이다. 하지만 그는 복잡하게 얽히기 시작한 베테랑 형사 유동만(차태현 분), 예고 없이 시작된 첫사랑 오강희(정수정 분), 그리고 경찰대학교의 '리얼' 청춘들과 함께 부딪히고 성장하며 눈부시게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23일 공개된 사진 속 진영은 극과 극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교복을 입고 노트북 앞에 앉은 그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천재 해커의 '뇌섹미'를 드러내고 있다. 그의 무미건조한 낯빛은 어딘가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그런가 하면 진영은 경찰 제복을 완벽 소화, 다부지고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깊이 있는 눈빛과 단단한 표정에서는 한층 강인해진 아우라가 느껴진다. 과연 진영은 천재 해커에서 어떤 사연으로 인해 경찰대 학생이 된 것인지, 극과 극의 모습에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진영에게는 시선을 끌어당기는 특별한 힘이 있다. 특히 순수함부터 강인함까지,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변화해나가는 그의 모습은 이 시대의 청춘을 대변하는 ‘강선호’ 캐릭터 그 자체였다. 그래서 더 공감 가고, 귀 기울일 수밖에 없는 강선호의 이야기를 ‘경찰수업’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이렇듯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지닌 진영의 활약은 KBS2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찰수업’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후속작으로, 올 하반기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로고스 필름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