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35 읽음
'미치지 않고서야', 공감+위로 담은 'N년차' 직장 생존기(종합)
더팩트
3
정재영 문소리 최정인 감독 김가은 이상엽(왼쪽 부터)이 23일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MBC 제공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완생'인 줄 알았던 중년 직장인들의 '단짠' 직장 생활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의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최정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이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했다.

작품은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는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 해고 등을 다루며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최정인 감독은 "망해가는 게 보여가는 회사에서 버티고 생존하는 직장인들의 이야기"라며 "22년 동안 생활가전을 개발했던 직장인이 자신보다 어린 후배에게 밀려 인사팀으로 떨어지게 된다. 그 안에서 사업부 자체를 정리하려는 인사팀장을 만나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최 감독은 "너무나 훌륭한 배우분들이 나온다"며 "기존의 오피스물은 새내기들이 자리 잡는 과정이었다면 우리는 이미 자리를 잡았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밀려나는 과정에서 버티고자 하는 이야기를 그린다"고 다른 작품과의 차별점을 짚었다.
정재영과 문소리는 각각 베테랑 엔지니어 최반석과 인사팀장 당자영으로 분해 환장의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MBC 제공
MBC '검법남녀 시즌 2'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정재영은 베테랑 엔지니어 최반석 역을 맡는다. 정재영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자연스러웠다. 직장 생활을 해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직장 속 애환과 재미를 다 느꼈다"며 "내 나이 또래 직장인들의 모습이 담겨서 공감이 갔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정재영은 이번 작품을 위해 2~3kg 정도 감량을 하는 등 외적인 모습에 많이 신경 썼다. 그 이유로 "최반석은 주류에서 밀려나 어떻게든 버티려고 하는 인물이다. 그런 힘듦을 겉으로 표현하기 위해 꾀죄죄하고 우중충해 보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문소리는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으로 분해 정재영과 환장의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인사팀은 퇴사와 해고 등 어려운 일을 처리한다. 워커홀릭이라 일을 완벽히 처리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위에서 시키는 일 하랴, 사고 치는 최반석 수습하랴 힘들다"고 말하며 현실 직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문소리는 "높은 직급의 직장인들은 이미 자리를 잡아서 행복할 줄 알았는데 버티기 위해 얼마나 치열하게 살고 있는지 새롭게 알게 됐다"며 "대본도 재밌었고 캐릭터도 흥미로웠다"고 출연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직장 생활 경험이 전혀 없기 때문에 회사에 관해 공부한 문소리는 "인사팀은 직원을 뽑는 일부터 교육, 퇴사까지 다 함께하더라. 어떻게 보면 직장인 삶으로서 태어나고 죽을 때까지 관여하는 일"이라고 인사팀의 일을 설명하며 많은 시간 노력했음을 짐작게 했다.
이상엽과 김가은은 비밀 사내커플로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MBC 제공
여기에 이상엽은 당자영의 전 남편이자 승진 가도를 달리는 최연소 개발 1팀 팀장 한세권을 맡아 극의 활력을 더한다. 그는 "이 작품에는 절대 악인도 절대 선인도 없다"며 "모두가 각자만의 이해관계가 있고, 그렇게 행동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들이 잘 녹아들고 조화를 이룬다"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한세권에 대해 "잘 보이고 싶은 사람에게는 90도로 인사하고, 만만하게 생각하는 대상에게는 막 나간다. 원초적인 인간의 감정으로 연기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얼핏 보면 한세권이 악역일 수 있다. 하지만 나는 '한세권의 행동이 나름대로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세권과 비밀연애 중인 상품기획팀 선임 서나리 역의 김가은은 "작품으로만 봤던 선배님들과 연기 호흡을 맞추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상무의 처제고 서나리 자체도 능력이 있다"며 "세권과 비밀 사내연애도 하면서 일과 사랑에 모두 열정적인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직장에 관한 새로운 사실을 많이 알게 된 그는 "자기 위주의 삶을 살다 보니 고집도 세고 콧대 높은 공주님처럼 보일 수 있다. 과감한 색상 위주의 스타일링을 했다"며 스타일링 포인트도 꼽았다.

마지막으로 김가은은 "직장 이야기이지만 그 안에서 각자 사정에 맞게 열심히 버티는 인생이 담겼다. 공감과 위로를 얻을 수 있을 것", 이상엽은 "일상에서 고민이라고 느끼지 못할 정도로 밀접하게 붙어있는 고뇌들이 다 담겨있다. 보면서 나의 이야기라고 이해하게 될 것"이라며 방송 시청을 독려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