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75 읽음
송영길 "김동연과 통화…국민의힘 가지 않겠다더라"
더팩트
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이 23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통화했다고 밝혔다. /남윤호·이선화 기자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본격 대권 행보에 나선 것으로 관측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게 3~4차례 전화 시도했으나 거절 당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통화했다"고 23일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순직 군경 유가족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통화 한번 하고 만나기로 했는데 아직 약속은 못잡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김 전 부총리가 송 대표의 거듭된 전화를 일절 받지 않고 독자 행보를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김 전 부총리가 범여권 대선 후보로 출마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임명된 부총리, 감사원장, 검찰총장이 다 야당 후보로 나오기는 조금 그렇지 않나. 김 전 부총리는 그래도 우리에 대한 애정이 있고, 그쪽(국민의힘)쪽으로 가지는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고맙게 생각한다. 저는 범여권으로 인식한다. 그래서 가능한 한 25일 (경선 일정이) 확정되면 경선에 참여해주십사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 나갈 생각이 있다면 밖에서 돈다고 되는 게 아니다. (대선 경선에서) 국민여론조사와 권리당원이 (각각) 50%니까 컷오프 통과에는 큰 부담이 없다. 본인이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분은 문재인 정부와 결을 같이 하는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최근 김 전 부총리에게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그는 지난 17일 언론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는 윤 전 총장, 최 감사원장과 달리 정서나 정책 면에서 민주당에 가까운 분"이라며 민주당 대선 경선 참여를 독려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 전 부총리는 "그건 그분(송 대표)의 생각이겠지만 제가 코멘트할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 정치권 일각에선 "송 대표가 거듭된 구애 거절로 체면을 구겼다"는 말이 나온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