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09 읽음
패배 설욕한 김원형 감독 "오원석 볼 힘 좋아…팬 응원으로 역전승"
스포츠서울
1
[문학=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SSG 김원형 감독이 전날 대패를 역전승으로 설욕한 소감을 밝혔다.

SSG는 23일 문학 LG전에서 7-4로 승리했다. 5회초까지 0-4로 끌려가던 SSG는 5회말 최지훈의 적시 2루타를 시작으로 제이미 로맥의 투런포, 최주환과 고종욱의 적시타 등으로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5회말에만 6점을 뽑았고 7회말 최주환의 적시타로 승기를 잡았다.

선발투수 오원석은 5이닝 4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선발승을 거뒀다. 오원석에 이어 박민호, 김택형, 김태훈, 서진용이 1이닝씩 맡아 승리를 완성했다.

경기 후 김 감독은 “선발투수 오원석의 볼에 힘이 좋았다. 원석이가 5이닝 동안 잘 던져주면서 타자들도 5회말에 집중력있게 점수를 뽑아냈다”며 “로맥의 홈런과 함께 최근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는 주환이가 동점타로 추격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중간투수들도 자기 역할을 잘 해줘서 오늘 경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어제부터 확실히 야구장에 많은 팬분들이 오신 게 체감된다. 선수들이 이러한 팬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시즌 5승째를 거둔 오원석은 “오늘 뿐만 아니라 매번 경기에 나갈 때마다 야수 선배님들이 점수를 많이 뽑아주시고 불펜진 선배님들이 잘 막아줘서 감사드린다”며 “이흥련 선배님께서 상대 타자가 적극적으로 나올 것을 예상하고 볼배합을 해주셨는데 믿고 따른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지난 경기보다 구위가 조금 더 올라온 것 같고 체인지업 구사가 효율적으로 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SSG는 24일 선발투수로 윌머 폰트를 예고했다. LG는 앤드류 수아레즈를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