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32 읽음
나훈아, 행정명령에 부산 콘서트 결국 취소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속에서 부산 공연을 강행하려던 가수 나훈아가 행정명령으로 결국 공연을 취소했다.

21일 부산 벡스코 측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에 따라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나훈아 단독 공연 ‘AGAIN 테스형 콘서트’(어게인 테스형 콘서트)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나훈아는 앞서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에 걸쳐 대구에서 회당 4000석 규모 단독 공연을 강행해 주변의 비판을 샀다.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오는 22일 0시부터 오는 8월 1일까지 비수도권에서도 등록된 공연장에서만 방역수칙 준수 하에 콘서트를 열 수 있다는 내용이다. 컨벤션 센터나 체육관, 공원 등 비등록 공연 목적 외 장소에서는 공연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예정된 나훈아의 콘서트 역시 취소가 불가피해졌다.

이달 30일과 8월 1일 이틀간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인 ‘미스터트롯 톱6 콘서트’도 취소됐다. 톱6 중 장민호, 영탁, 김희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