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86 읽음
MBC, 금토극 신설...첫 주자는 남궁민X박하선 '검은 태양'
더팩트
2
MBC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금토 드라마를 신설하며 첫 주자로 남궁민 주연의 검은 태양을 선정했다. /MBC 제공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남궁민 주연의 '검은 태양'이 매주 금, 토 시청자들과 만난다.

MBC는 22일 "올해 창사 60주년을 맞는 MBC가 창사 이래 최초로 금토 드라마를 신설하며 첫 주자로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건욱 MBC 콘텐츠전략부장은 "시청자들의 TV 및 OTT 콘텐츠 소비행태를 분석한 결과 주말에 드라마 장르의 선택이 집중된다는 점에 착안했다"며 "금요일 밤 10시를 시작으로 금토 주 2회 드라마를 신설하고 이어지는 '나혼자산다', '전지적참견시점' 등의 예능 콘텐츠와 함께 주말 밤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금토 드라마 신설 이유를 전했다.

금토 드라마 첫 주자로 나서는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남궁민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 역을, 박하선은 한지혁의 국정원 동기이자 비밀을 간직한 범죄통합센터 수장 서수연 역을, 김지은은 엘리트이자 한지혁의 파트너 유제이 역을 맡아 연기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배우 김병기 이경영 장영남 유오성 등이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검은 태양'의 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송연화)이 잇는다. 작품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궁중 로맨스를 그린다.

이렇게 MBC는 새롭게 신설한 금토 드라마에 액션극과 역사극 등 다양한 주제의 작품을 포진해 주말 밤 안방극장에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한편, '검은 태양'은 오는 9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