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12 읽음
'음주운전' 리지, 라이브 방송서 사과 "실망시켜 죄송, 인생 끝났다"
더팩트
25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가 14일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리지 SNS 캡처
[더팩트|박지윤 기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박수영)가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개인 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내 인생에서 마지막 방송이 될 수 있다. 다들 행복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리지는 "너무 실망시켜서 정말 죄송하다"며 "글로 쓰고 싶었는데 써봤자 안 될 것 같더라. 저는 사실 인생이 끝났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런가 하면 리지는 자신의 음주운전 사고 보도와 관련한 억울함도 토로했다. 그는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다. 사람을 너무 이제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는데, 지금 이 상황은 거의 뭐 극단적 선택하라는 말이 너무 많다"며 "내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방송을 통해 거듭 사과를 한 리지는 "살고 싶지가 않다"며 음주운전 사고 이후 쏟아진 비난 여론에 대한 힘든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한 채 자신의 차를 몰던 중 앞에 있던 택시를 박는 추돌사고를 냈다. 당시 리지와 택시기사 모두 경미한 수준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8%를 넘는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이후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리지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했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리지는 오는 27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