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66 읽음
"리바운드를 잡아라" 김승기·조성원 감독 모두 마레이에게 시선집중[SS현장]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 안양=윤세호기자] 안양 KGC 김승기 감독이 아셈 마레이 경계령을 내린 반면 창원 LG 조성원 감독은 마레이의 리바운드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지난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맞대결도 리바운드로 승패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한 양팀 사령탑이다.

KGG와 LG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맞대결에 임한다. 상대 전적에서 7위 LG가 3위 KGC에 2승 1패로 앞선 가운데 LG는 6강 진입, KGC는 더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무엇보다 후반기 첫 경기인 만큼 브레이크 이후 스타트를 가볍게 끊어 상승세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다가오는 2, 3경기가 우리의 자리를 결정할 것 같다. 그냥 이 자리에 있을지, 더 위로 올라갈지, 아니면 내려가서 6강 싸움을 할지 결정이 될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은 집중하면 정말 무섭다. 선수들도 집중력에 따라 경기력 차이가 있는 것을 잘 안다. 브레이크 기간에도 이 부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리바운드 1위(13.1개)에 자리한 마레이를 상대하는 부분에 대해 “오마리 스펠맨이 책임감을 갖고 막는다고 한다. 무리해서 더블팀 오지 말고 내가 막겠다고 하더라”고 웃으면서 “스펠맨은 정말 승부욕이 강한 선수다. 상대에게 득점을 내주면 본인도 득점을 무리하게 하는 모습이 나오는 것은 아쉽다. 그래도 그 승부욕이 좋은 방향으로 나올 수 있다고 본다. 점점 득점 욕심을 줄이고 동료를 살리는 플레이도 하고 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스펠맨이 여러 부분에서 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마레이가 리바운드를 잘 잡지만 스펠맨도 리바운드가 좋다”면서 “마레이에게 기본적인 수비는 하겠지만 특별한 수비를 주문하지는 않을 생각이다. 스펠맨도 공격과 수비에서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으니까 스펠맨을 믿으려 한다. 스펠맨에게는 파울 트러블만 피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반면 조 감독은 KGC 상대로 승리했던 경기들처럼 이번에도 리바운드에서 우위를 점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리바운드에서 앞선 경기에서는 다 승리했다. 이번 경기도 리바운드가 중요할 것”이라며 “상대에 공격 리바운드를 내주고 세컨트 찬스, 서드 찬스를 주면 안 된다. 선수들에게도 리바운드를 많이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조 감독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컨디션이 떨어졌던 이재도를 두고 “전반기 막바지에 경기가 많았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부담을 느꼈는데 재도의 걍우 장염까지 겹쳤다”면서 “브레이크 기간 선수들 체력 회복에 신경을 많이 썼다. 재도도 현재 몸상태는 좋은 편이라고 한다”고 이재도가 정상적으로 출전할 것을 예고했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