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923 읽음
'가발까지?'…'내과 박원장' 코믹한 이서진은 처음이야[SS드라마]
스포츠서울
22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이서진이 첫 코믹 연기로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다.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의 적자탈출 생존기를 담았다.

웹툰 원작으로 이서진, 라미란이 주연을 맡았다. ‘내과 박원장’은 공개 전부터 이서진이 대머리 가발을 쓴 모습이 담긴 포스터부터 화제를 모았다. 기대 속에서 지난 14일 티빙을 통해 공개됐고, 이서진의 오랜만 드라마 복귀작이자 첫 코믹 연기로 주목 받았다.

이서진은 그간 MBC ‘불새’, ‘다모’, KBS2 ‘참 좋은 시절’, OCN ‘트랩’, ‘타임즈’ 등 다양한 장르와 역할에 도전했다. 그러나 늘 여유가 있는 귀공자 이미지가 그를 대표하는 분위기였다. 이후 tvN ‘꽃보다 할배’, ‘윤식당’ 등 예능 도전을 통해 반전매력을 선사했고, ‘내과 박원장’으로는 코믹 연기까지 가능한 배우임을 입증하겠다는 포부다.
이날 이서진은 “사실 난 웹툰을 몰랐다. 시트콤 대본이 내게 온 건 이해했는데 웹툰을 봤더니 민머리여서 이걸 왜 나한테 보냈는지, 잘못온 게 아닌가 생각했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대본을 보냈는지 만나서 얘기해보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원래도 코미디를 좋아한다. 개그 프로그램도 좋아하고 그렇다. 저 어렸을 때는 심형래 씨가 최고였는데, 그분의 코미디를 보고 자랐다”며 “코미디를 항상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로맨틱 코미디는 제의를 받았는데 로맨틱한 것을 좋아하지 않고 정통 코미디를 좋아하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서진은 나영석PD와의 예능에 대해서도 “나PD와 일할 때는 웃겨야 한다는 생각을 한 번 도 해본 적이 없다”면서 “‘내과 박원장’은 어떻게든 재밌게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나영석PD와 일하는 것보다 더 재밌다”고 말했다. 서준범PD 역시 “웹툰과 드라마의 가장 큰 차이점은 이서진의 짠내”라고 자신했다.

이서진은 라미란과도 ‘찰떡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라미란은 “제가 보려했을 때 웹툰이 닫혀있어서 보지 못했다. 그래서 참고할 자료들이 많이 없더라. 특히 사모림 캐릭터에 대한 말이 없어서 제가 받아본 대본이 저에게는 전부였던 것 같다”며 “이런 시트콤 자체가 오랜만이었고 그런 장르를 갈구 중이었던 듯 하다. 길고 무거운 작품보다 가볍고 산뜻하게 웃을 수 있는 작품이 필요하단 생각이 들었다. 마침 불러주셔서 너무나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어떻게 보면 코미디를 많이 했던 사람이지 않나, 그래서 반대의 결을 가져가려 나름 노력했는데 대본 자체가 웃겨서 다른 결로 가기 어려웠다. 사모림이란 캐릭터보다는 다른 인물들 각각이 너무 재밌었다. 그래서 묻어가도 되겠다 싶었다. 다만 누가 되지 않게 예쁘게만 하자고 결심했다. 밉지 않게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도 강조했다.

믿고 보는 연기력의 배우들이 ‘코믹’이라는 공통분모로 뭉쳤다. ‘내과 박원장’이 이서진 연기 인생의 의미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지 주목된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티빙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