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36 읽음
'이관희 29점 폭발' LG KGC에 4쿼터 대역전, 6위 보인다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 안양=윤세호기자] 창원 LG가 악몽 같았던 1라운드를 뒤로 하고 반등을 이루고 있다. 3위 안양 KGC를 상대로 4쿼터 대역전극을 벌이며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어느덧 6위 진입을 눈앞에 둔 LG다.

LG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KGC와 맞대결에서 82-79로 승리했다. 승리 주역은 이관희였다. 최근 물오른 슛감을 자랑하는 이관희는 이날도 29점을 폭발시키며 이날 경기 최다 득점자가 됐다. 3점슛 5개를 성공시킨 것은 물론 미드레인지 풀업 점프슛도 자신있게 꽂으며 내외곽을 누볐다. 이관희 외에 아셈 마레이가 17점 16리바운드, 이재도와 이승우가 각각 11점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15승 18패가 됐다. 공동 5위 원주 DB, 고양 오리온과는 이제 1경기 차이다.

전반은 수비력에서 KGC가 LG에 우위를 점했다. LG가 1쿼터 초반 이관희 연속 3점슛으로 리드하자 KGC는 수비로 LG의 공격을 저지하며 반격했다. 양희종은 재치있게 아셈 마레이의 패스를 스틸하면서 쉬운 득점을 유도했다. KGC는 1쿼터 막바지 전성현이 3점슛을 꽂으며 9점차로 달아났다.

LG도 쉽게 물러나지는 않았다. LG는 이승우와 이관희가 활약했다. 마레이도 건실한 플레이를 펼치며 역전을 이끌었다. KGC는 다시 강한 수비로 반격했다. 수비 성공 후 변준형이 두 차례 파울을 얻어 자유투로 5점을 올렸고 스펠맨도 욕심없이 동료들을 살리는 플레이를 펼쳤다. 40-35로 여전히 KGC가 앞선 상태로 전반이 마무리됐다.

3쿼터에는 전성현이 폭발했다. 전성현은 3쿼터에만 3점슛 3개를 연달아 넣는 등 야투율 100%를 기록하며 14점을 올렸다. KGC는 전성현이 공격을 이끈 가운데 오세근도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주전 가드 변준형이 벤치에 앉은 상황에서도 박지훈이 1번을 맡아 리드폭을 넓혔다. LG도 이관희와 이재도가 3쿼터에만 16점을 합작했으나 전성현의 대폭발을 따라잡지는 못했다.

혈투 끝 승자는 LG였다. LG는 마레이가 다시 리바운드 본능을 발휘하며 골밑을 지배했다. 꾸준히 리바운드를 잡아냈고 공격에서는 이관희가 끝까지 해결사 구실을 했다. 이관희는 종료 38.3초를 남기고 역전을 이끄는 점프슛을 넣었다. 그리고 이재도가 돌파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LG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반면 KGC는 오세근이 21점 11리바운드, 전성현이 19점으로 활약했지만 마지막에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2연패를 당한 KGC는 시즌 전적 19승 13패가 됐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