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88 읽음
[승장]조성원 감독 "오세근과 끝까지 승부한 정희재 칭찬"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안양=윤세호기자] 창원 LG가 후반기 첫 경기 대역전승을 거두며 반등을 이어가고 있다. 6위와 차이를 다시 한 경기로 만들며 플레이오프를 정조준했다.

LG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안양 KGC와 맞대결에서 82-79로 승리했다. 이관희가 29점으로 대폭발했고 아셈 마레이는 17점 16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다재다능함을 보였다. 이재도가 11점, 이승우도 11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경기 후 LG 조성원 감독은 “선수들에게 끝까지 4, 5점 차이만 유지하면 마지막에 뒤집을 수 있다고 했다. 선수들이 집중력을 갖고 잘 해줬다. 마지막까지도 (정)희재가 (오)세근이를 괴롭힌 게 우리가 승리할 수 있었던 요인이라고 본다. 오세근과 끝까지 승부한 정희재를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희재는 이날 경기에서 오세근과 오마리 스펠맨 등 벅찬 선수들을 마크했다. 오세근이 21점을 올리며 활약했으나 경기 막바지에는 골밑슛을 놓쳤고 곧바로 LG가 승기를 잡았다.

조 감독은 “우리 팀 4번 역할을 정희재와 서민수가 해주고 있다. 둘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둘 다 힘이 강하고 활동폭이 넓다. 희재의 경우 첫 슛이 들어가면 신이 나서 더 잘하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초반에 패턴도 하나 만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조 감독은 최근 공수에서 활약하는 신인 이승우도 칭찬했다. 그는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될 것이다. 일단 운동능력이 매우 좋다. 슛이 좀 약하고 수비 경험이 부족한데 점점 자신감이 붙고 있다. 신나서 경기하는 게 보인다”고 미소지었다.

최다 득점을 올린 이관희를 두고는 활약을 이어가기 위한 과제를 전했다. 조 감독은 “흥분만 하지 않으면 늘 이렇게 활약할 수 있다”면서 “상대 선수가 아닌 팀 대 팀으로 싸운다는 생각을 할 필요가 있다. 지난 KCC전도 그렇다. 이정현 선수와 다투다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팀 입장에서는 큰 손해다. 이런 부분을 줄이기 위해서 벤치로 부를 때가 있는데 그래도 잘 가라앉히고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조 감독은 매 경기 인사이드를 든든히 지키는 마레이를 두고 “정말 고맙다. 코로나가 아니면 매일 밥이라도 많이 사주고 싶다”며 “힘이 좋고 늘 열심히 하는 선수다. 어떤 플레이든 책임감이 있다. 특히 리바운드 지점을 포착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15승 18패로 공동 5위 원주 DB와 고양 오리온을 1경기 차이로 추격했다. 1라운드 2승 7패로 최악의 스타트를 끊었으나 수비가 살아나고 선수들이 조화를 이루면서 플레이오프를 응시하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