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64 읽음
이정재 죽음으로 '쇼윈도' 종영...전소민, 감옥에서 죗값→ 송윤아의 용서
스포츠서울
16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전소민이 이정재를 죽이며 ‘쇼윈도’가 마무리됐다.

18일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윤미라(전소민 분)를 스스로 죽였다고 생각한 신명섭(이정재 분)은 마지막으로 한선주(송윤아 분)에게 새로운 삶을 살자 애원한다.

하지만 한선주는 “당신이야말로 나한테 왜그랬어. 당신에 대한 내 사랑이 모자랐어? 당신의 대한 내 헌신이 부족했어? 대체 왜 날 배신한건데”라고 소리친다.

신명섭은 “윤미라 때문이었어. 모든 게 다 윤미라 때문이었어. 처음부터 날 접근한 것도 다 윤미라의 계획이었다고. 당신 기억하지? 공항에서 당신 혼자 서울로 올라갔던 일. 사실 그때 윤미라가 나 아니면 죽겠다고 자살 시도를 했어. 그 여자가 얼마나 이상하고 집착했는지 잘 알잖아. 오죽하면 정원이한테 접근했겠어. 그 여자 정신병자야”고 모두 윤미라를 탓했다.

이에 한선주는 “그래서 당신은 잘못이 없다고? 진짜 정말 끝까지 당신은 비열하고 치열하구나”며 “그래서 죽였어 윤미라?”고 물었다.

신명섭은 “실랑이 벌이다가 그날 우발적으로”고 답한다.

하지만 죽은 것으로 생각된 윤미라는 그 자리에 모습을 나타냈다. 윤미라는 칼을 든 채 “이 칼로 나를 찌를 때 당신의 그 차가운 눈동자를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아”라며 섬뜩한 분위기를 냈다.

그대로 화면이 전환된 뒤 문을 닫고 나온 한선주는 결혼반지를 빼며 자리를 떠 신명섭을 죽인 자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경찰에 잡힌 윤미라는 자신이 신명섭을 죽였다고 말한다. 윤미라는 “한선주를 죽이려고 했다. 죽이려던 사람은 신명섭이 아니라 한선주였다. 그 여자를 없애서 그 남자를 온전히 내 남자로 만들려고 했다. 그런데 마지막 순간에 그 사람이 한선주를 대신해서 전혀 생각 못 했다. 실수였다”고 자백했다.

감옥에 수감된 윤미라는 신명섭을 사랑한 것을 후회한다.

4년 뒤, 윤미라는 한선주와 재회한 뒤 “한 번도 못 한 말이 있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