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1 읽음
김영철 "성대모사 싫어하던 하춘화, 이제 나를 따라 해"(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김영철이 유행어 탄생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영철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자신의 유행어가 탄생된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엽떼여~’는 PCS(개인휴대통신)를 사용하던 시절이어서 터널 같은 곳에 가면 전화가 많이 끊겼다. 그래서 전화에서 하는 말이 끊기면서 상대방의 목소리가 ‘엽떼여’처럼 들렸다”며 “그게 시간이 지나면서 과장을 하게 되서 탄생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유행어 ‘미안합니다..’에 대해서는 “마이크가 없는 줄 알고 ‘미안합니다...마이크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는데 선배가 다시 해보라고 해서 다시 했더니 ‘마이크 있잖아’라고 했고 다시 ‘미안합니다...신인이라서...’를 반복했더니 유행어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김영철은 가수 하춘화 성대모사로로 유명하다. 그는 “하춘화 선배님이 처음에는 내 흉내를 왜 그렇게 내냐고 하시다가 나중에는 ‘신곡 나왔어 이걸로 해봐’ 이러셨다”며 “다른 방송에서는 김영철이 따라 하는 하춘화를 따라 하는 김영철을 해보겠다라며 저를 따라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