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12 읽음
'커트의 마술사' 주세혁 남자탁구대표팀 이끈다...여자는 오광헌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선수시절 ‘커트의 마술사’로 세계무대를 주름잡던 주세혁(42)이 한국 탁구 남자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는 지난 18일 오후 제75회 픽셀스코프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충북 제천군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남녀대표팀 새 사령탑에 주세혁, 오광헌(51) 보람할렐루야 감독을 선임했다고 19일 밝혔다.

애초 탁구협회는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 뒤 오상은-추교성 남녀 감독 체제를 오는 9월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까지 유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대표팀 육성계획을 쇄신하면서 방침을 전면 수정했고, 전임지도자 공모를 통해 칭스태프를 개편했다.
주세혁 신임감독은 지난해까지도 한국마사회 선수로 활약해왔다. 오광헌 감독은 남자실업팀 보람할렐루야를 이끌어왔는데 이제 대표팀에 전념해야 한다.

주세혁 감독은 지난 2003년 파리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단식 은메달리스트. 당시 베르너 쉴라거(오스트리아)에게 져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으나 이후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로 이름을 떨쳤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오상은, 유승민 등과 함께 남자단체전 은메달을 합작했다. 그의 지도자 경력은 짧다. 한국마사회 선수로 복귀하기 전인 2018년 삼성생명 코치로 있었다.
오광헌 감독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과거 서울여상에서 코치로 있다가 지난 995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지도자 경력의 대부분을 거기서 쌓았다. 슈쿠도쿠대를 일본 정상으로 이끌었고,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일본 국가대표팀 여자 코치 및 주니어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2017년 귀국해 보람할렐루야를 이끌어왔다. kkm100@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