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23 읽음
'컴백 D-Day' 문별, 오늘(19일) 미니 3집 '6equence' 발매
스포츠서울
6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마마무 문별이 연인의 만남부터 헤어짐을 한편의 단편영화처럼 엮은 신보로 돌아온다.

문별은 오늘(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 3집 ‘6equence’(시퀀스)를 발매하고 솔로로 컴백한다.

타이틀곡 ‘LUNATIC’(루나틱)은 50대 50으로 시작한 마음이 어느 순간 혼자 탄 시소처럼 기울어지는 순간, 스스로를 컨트롤 할 수 없이 하루에 열 두번도 더 바뀌는 권태기에 놓인 연인을 중독성 짙은 훅으로 표현한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내가 주는 사랑에 눈치껏 기분 맞추라 회유하고, 화내면서 밀어냈다가도 또 안 보이면 집착하고 애원하는, 누가 봐도 moonstruck 한 모습을 문별이 매력적으로 소화했다.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에는 문별의 사랑 이야기를 한 편의 뮤지컬처럼 그려냈다. 현실과 꿈을 혼동하며 히스테릭한 연기를 펼치는 문별의 모습이 압권으로, 뮤직비디오에는 댄서 아이키가 리더로 있는 대세 크루 ‘훅(HOOK)’이 지원사격에 나서 기대감을 높인다. 재치 넘치는 퍼포먼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키가 직접 신곡 안무 창작에 참여, 문별과 특급 시너지를 이룰 예정이다.

이외에도 ‘6equence’에는 작품의 개요로서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인트로이자, 수록곡이 공통으로 이야기하는 사랑의 감정을 기록한 아웃트로인 ‘Intro : SYNOPSIS’를 시작으로 중력에 이끌리는 불가항력적인 설렘을 올드스쿨 콘셉트의 유쾌한 감성으로 표현한 ‘G999 (Feat. Mirani)’, 연인과의 사랑이 최고조에 닿은 순간을 그린 ‘머리에서 발끝까지 (Shutdown) (Feat. Seori), 헤어짐을 이야기하는 상대를 향한 뒤늦은 후회를 노래하는 ’너만 들었으면 좋겠다 (For Me)‘, 이별 후의 솔직한 감정을 녹여낸 문별의 자작곡 ’내가 뭘 어쩌겠니? (ddu ddu ddu)‘, ’LUNATIC‘의 영어 버전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문별의 솔로 컴백은 전작 ’Dark Side of the Moon‘ 이후 1년 11개월 만이다. 문별이 직접 곡 작업과 트랙리스트 선정, 콘셉트 기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자신만의 감성으로 가득찬 미니앨범을 완성했다.

신보는 여러 개의 신(scene)으로 이뤄진 시퀀스를 뜻하는 앨범명에 걸맞게, 사랑하는 이들의 첫 만남부터 뜨겁게 몰입했던 절정의 순간, 마음의 퍼센티지가 엇갈려버린 위태로운 관계, 결국 연인과 헤어짐을 택하고 혼자 미련스럽게 후회하는 모습을 각 트랙에 녹여냈다. 하나의 단편영화를 감상하듯 앨범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문별은 오늘(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 3집 ’6equence‘를 발표하고 솔로로 컴백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RBW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