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64 읽음
박지현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 미뤄…민주당은 수술 중·국힘은 숨기는 중"
더팩트
2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성상납 의혹 징계를 촉구했다. 지난 12일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는 박 위원장.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 조속한 징계를 촉구했다. 박완주 의원 등 '당내 성비위 논란'이 동시다발적으로 불거진 상황에서, 국민의힘의 권력형 성비위 의혹 관련 미흡한 조치를 재조명해 민주당의 신속한 조치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김동연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성상납과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런데 징계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며 "국민의힘은 우선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 그리고 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꼬집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