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9 읽음
尹대통령 "北에 코로나 백신 지원"…'도발'과 '인도적' 협력 별개
더팩트
1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북한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도적 협력과 군사안보 차원 대비는 별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북한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전날(1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에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것과 대비된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12일 오후 6시 29분,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세 발을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3일 만의 첫 도발이었다.

이에 국가안보실은 즉각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안보실 김태효 1차장, 신인호 2차장, 안보전략·외교·통일·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동향을 보고 받고 우리 군의 한미연합대비태세를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또, 참석자들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 행위임을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 내부에 코로나19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라며 개탄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따른 한반도 안보 위기 증폭과 윤석열 정부 출범 3일 만의 도발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윤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코로나 백신과 의약품 지원은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인도적 협력과 군사안보 차원 대비는 별개 문제"라며 "우리 안보 지키는 문제는 그것대로 철저히 하고, 북한이 도움 청한다면 응해서 진지하게 논의할 준비돼 있다 이렇게 이해하면 된다"고 안보와 인도적 협력은 별개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약품 쪽은 해열제라든가 진통제, 마스크, 진단키트 그런 것들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논의 진행하는 과정에서 좀 더 구체화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