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13 읽음
유정복 선대위 "박남춘 공보물 민선6기 채무비율 39.9%는 허위… 사과하라"
더팩트
1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더팩트DB
[더팩트ㅣ인천=지우현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의 공보물이 허위라며 정정·사과를 요구했다.

13일 선대위에 따르면 유권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박 후보의 공보물에는 2015년 민선6기 채무비율이 39.9%, 민선7기 채무비율은 13.1%로 표기됐다.

선대위는 민선6기 유정복 시장은 전임 민주당 송영길 시장이 쌓아놓은 빚더미를 떠안아 채무비율이 39.9%까지 치솟았지만 정부가 지급하는 보통교부세를 2배 이상 늘려 받고 허리띠 졸라매기 등으로 3조 7000억 원을 갚아 재정건전 도시로 탈바꿈했다는 설명이다.

시 채무비율은 이 같은 노력으로 2017년 2분기 24.1%, 3분기 22.9%, 4분기 21.9% 등 하락세로 이어졌다고 했다.

사실상 유 후보는 39.9%의 채무비율을 20% 이하로 떨어뜨렸고, 박 후보는 20% 이하에서 13.1%로 떨어뜨렸다는 해석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채무비율 감소로 보면 유 후보가 훨씬 공이 크고, 중요한 것은 보통교뷰세를 2배 이상 늘려받아 시의 재정 확보에 기여한 점"이라며 "박 후보는 시민들을 거짓으로 현혹하려 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infact@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