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76 읽음
김민형, 난타전 끝에 로드FC 060에서 위정원을 물리쳐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글·사진 | 대구 = 이주상기자] 14일 대구광역시 북구 대구체육관에서 ‘굽네 로드FC 060’이 열렸다.

라이트급에서 맞붙은 김민형과 위정원의 경기에서는 김민형이 2:1 스플릿 판정으로 이겼다.

처음부터 끝까지 난타전이었다.

위정원의 파이팅이 눈부셨다. 하지만 이에 응대하는 김민형의 투지와 파워도 남달랐다.

2라운드 내내 주먹을 주고 받은 두 선수는 팬들의 갈채를 이끌어 내기에 충분했다.

위정원은 ga을 너무 소진하는 바람에 2라운드 후반에 유효타를 연거푸 내줘 아쉽게 패했다.

이번 승리로 김민형은 3승 2패로 승리에 무게를 더 실을 수 있게 됐다.

김민형은 고등학교 때 취미로 시작해 운동이 너무 좋아져서 선수까지 하게 됐다.

의도적으로 선수를 한 건 아니고, 계속 하다 보니 선수를 하게 됐는데, 로드FC와 정식으로 프로 선수 계약을 체결, 프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김민형의 경기 스타일은 저돌적이다. 난타전에서 물러서지 않는다.

레슬링에는 레슬링, 타격이면 타격, 상대의 전략에 따라 맞대응하는 능력도 가지고 있다.선수로서 목표는 명확하지 않다. 다들 챔피언을 말하지만, 당장 챔피언이 되고 싶다고말하는 것보다는 종합격투기 운동 자체를 즐기고 있다.

처음 오퍼를 받았을 때는 긴장을 했지만, 지금은 경기 자체를 즐기려고 하고 있다. 상대가 고등학교 3학년인데, 고등학생이라고 해서 방심하지 않고 챔피언과 싸운다는 마음가짐으로 대결할 생각이라고한다.

rainbow@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