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57 읽음
슬라이딩→어깨통증→선발출전, KT 박병호 “제 어깨 튼튼해요”[SS백스톱]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수원=김민규기자]“제 어깨 튼튼합니다.”

전날 경기에서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 상대팀 포수와 부딪히며 어깨통증으로 교체됐던 프로야구 KT의 ‘국민거포’ 박병호가 문제없다며 키움과의 경기에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박병호는 1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홈경기 전 만나 어깨통증을 묻는 질문에 “제 어깨 튼튼합니다”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박병호는 전날 키움과의 경기에서 2회 말 선두타자로 나서 좌중간 2루타를 터트렸다. 이후 키움 선발 안우진의 폭투에 3루까지 갔고, 배정대가 스퀴즈 번트를 대자 홈으로 전력 질주해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세이프 판정이 났지만 이 과정에서 박병호는 키움 포수 김재현의 무릎에 어깨를 부딪혔다. 어깨통증을 느낀 박병호는 4회를 끝으로 문상철과 교체됐다. 다행히 미세한 통증으로 부상은 아니었다.

박병호는 “그 상황에선 누구라도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지금은 괜찮다. 감독님도 치는 것 보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경기에 나가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KT 타선의 중심을 잡아주며 공격력을 이끌고 있는 박병호다. KT 사령탑의 입장에서 부상 걱정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을 것이다. 그래서였을까. 이강철 감독은 박병호의 몸 상태를 꼼꼼히 체크한 후 선발 출전을 결정했다. 이 감독은 “(박)병호가 더 큰 부상이 아니라 천만다행이다”며 “팀 생각하지 말고 본인 몸부터 챙기라고 했는데 지명타자 정도는 할 수 있다고 해서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지금은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 제외된 심우준과 조용호의 상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감독은 “(조)용호는 괜찮다. (심)우준이도 괜찮다고는 하는데 어디 아파서 빠진 것이 아니라 좀 쉬게 해주려고 했다. 오늘 경기를 보고 좀 뒤에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