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98 읽음
'놀면뭐하니?' 앤 해서웨이, 보류자 합격.."성대결절으로 약 먹고 있어"
스포츠서울
3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앤 해서웨이가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1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마지막 보류자 앤 해서웨이 면접이 진행됐다.

앤 해서웨이는 “대표님이 (앤 해서웨이처럼) 되기를 바라신 것 같다. 닮았다고 하더라. 저는 아닌데”라고 가명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친분이..재석 오빠. 하하 오빠와 준하 오빠도 많이 봤다”고 대표들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유재석 씨를 뵙고 싶었다. 할 말이 많다”고 유팔봉(유재석)을 긴장하게 했다.

또 앤 해서웨이는 “성대결절이 심해서 노래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 평상시에 노래를 크게 부르지도 않는다. 아직도 약을 먹고 있다. 프로그램 때문에 정기적으로 병원에 나가기 시작했다. 목소리가 나올지도 저한테는 도전인 프로다”라고 성대결절을 고백했다.

거미의 ‘친구라도 될걸 그랬어’를 열창한 앤 해서웨이에 유재석은 “저음이 참 매력적이다”라고 그의 가능성을 봤다. 또 앤 해서웨이는 박진영의 ‘When We Disco’를 부르며 댄스까지 선보였다.

결국 3대 기획사는 모두 합격을 들며 앤 해서웨이는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로써 10명의 합격자에 보류자 면접으로 5명이 합격하며 총 15명이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C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