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93 읽음
생애 첫 3타점 '잠실 빅보이' 이재원, 결승타 친 홍창기와 승리 쌍끌이[SS 잠실in]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잠실=장강훈기자] ‘젊은 트윈스’가 호랑이를 쓰러뜨렸다. 상대 필승조를 무너뜨려 기쁨이 더 컸다. 그 중심에 ‘잠실 빅보이’ 이재원(23)과 ‘명품 리드오프’ 홍창기(29) 등 ‘젊은 트윈스’가 자리했다.

이재원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 정규시즌 홈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해 3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5-3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홍창기는 선취점과 결승타로 명품 리드오프로 평가받는 이유를 증명했다.

전날 대패로 자칫 ‘연승 후유증’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속 시작한 경기는 홍창기의 깨끗한 우중간 적시타로 아직 지치지 않았다는 것을 알렸다. 홍창기는 0-0으로 맞선 3회말 1사 1,2루 기회에서 KIA 선발 션 놀린을 상대로 우중간 깊숙한 곳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뽑아냈다. 몸에 맞는 볼로 1루로 나간 이재원이 허도환의 안타 때 2루를 밟았고, 홍창기의 적시타로 생환했다.

1-0으로 살얼음판 리드를 걷던 LG는 4회말 이재원의 2점 홈런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이재원은 놀린이 던진 체인지업이 가운데로 몰리는 것을 놓치지 않고 중월 2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지난해 10월 14일 사직 롯데전 이후 7개월 만에 뽑아낸 호쾌한 한 팡이었다.
6회초 KIA 소크라테스 브리토에게 동점 3점 홈런을 내주고 소강상태가 됐지만, 다시 한번 홍창기와 이재원의 활약으로 치열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홍창기는 7회말 깨끗한 좌전안타로 다시 앞서가는 점수를 뽑아냈고, 이재원은 8회말 짜릿한 중전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정우영-고우석 듀오가 버티는 LG 불펜의 힘을 고려하면, 두 점은 넉넉한 점수였다.

이재원이 한 경기 3타점한 것은 데뷔 후 처음이다. 지난 10일 잠실 한화전에서 2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견인한 게 가장 최근 기록한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타점이었다. 마수걸이 홈런과 한 경기 최다 타점을 동시에 경신한 이재원은 어린아이처럼 기뻐했다.

LG 선발 아담 플럿코는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했지만,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대신 7회초 마운드에 오른 이정용이 시즌 첫 승 기쁨을 누렸고, 9회를 1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낸 고우석이 12세이브(1승)째를 따냈다.

KIA는 놀린이 5.2이닝 3실점했고, 전상현과 장현식이 각각 한 점씩 내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zzan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