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09 읽음
김남일 감독의 일침 "교체 선수들, 불충분해"[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 수원=강예진기자]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당황스럽지만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이 미흡했다.”

김남일 성남FC 감독이 교체 선수들에 일침을 가했다. 성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 삼성과 12라운드 원정 경기서 0-1로 5연패를 떠안았다. 상대 공세에도 후반 추가시간 전까지 0-0 균형을 이뤘지만 전진우의 극장 결승골에 마지막을 버티지 못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계속해서 아쉬운 결과가 나오고 있다.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는 상황이 당황스럽다. 하지만 선수들은 마지막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다리에 쥐가나도록 뛰어준다. 고맙게 생각한다”며 운을 뗐다.

교체 투입된 선수들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김 감독은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이 미흡했다. 힘이 될 것 같아 투입했지만 90분 뛴 선수들보다 부족했다. 앞으로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김지수의 발전 가능성은 높게 평가했다. 김 감독은 “소득은 첫 선발로 나온 지수다. 가지고 있는 능력, 가능성을 보여줬다. 팀에 도움될 거라 본다. 후반 교체 이유는 체력적인 부분 때문이다. 상대 높이나 뒷공간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지만 보완한다면 팀에 큰 역할을 해줄 선수로 성장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kkan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