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76 읽음
데뷔골보다 짜릿해...전진우 "잊지 못할 하루"[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4
[스포츠서울 | 수원=강예진기자] “골 넣은 순간 머리가 하얘지더라고요. 이게 진짜 맞나 싶었어요.”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전진우는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성남FC와 12라운드 홈경기서 극장 결승골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전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이 있었지만 끝내 축포를 터뜨렸다.

전진우는 골을 터뜨린 뒤 눈물을 쏟아냈다. 잦은 부상 탓에 출전 기회와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던 그에게 지난 시간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그는 “그동안 기다려온 시간이 길었다. 오늘이 꿈만 같았다. 골이 들어가자마자 머리가 하얘지더라. ‘진짜 일어난 일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데뷔골을 넣었을 때보다 더 짜릿했다”고 돌아봤다.

아직 여운이 가시지 않은 듯 보였다. 전진우는 “매 경기 간절한 마음으로 뛰었다. 오랜 기간 부상으로 힘들었지만 후회했던 순간은 없었다. 끊임없이 노력하고 포기하지 않았다”며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거란 마음이 있었다. 나한테는 국가대표라는 꿈이 있었기에 힘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경기 도중 근육 경련으로 두 차례 쓰러졌다.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경련이 다시 올라왔다. 전진우는 “종아리, 허벅지, 햄스트링, 내전근까지 한 번 걸을 때마다 경련이 다시 올라왔다.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했는데 형들이 할 수 있다고, 포기하지 말라고 하신 게 큰 힘이 됐다. 무엇보다 팬들의 응원 덕에 한 발 더 뛸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다시 출발선에 섰다. 그는 “오늘 하루에 만족하지 않고,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더 보완해서 발전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kkan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