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35 읽음
공식선거운동 첫날, 경남도지사 후보 '양문석·박완수·여영국'…"내가 바로 도민이 원하는 도지사"
더팩트
2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진주 광미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가졌다./양문석 후보 캠프 제공
[더팩트ㅣ경남=강보금 기자] 6.1지방선거의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9일 경남도지사 후보들이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해 선거유세 열기가 뜨겁게 달아 올랐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선대위는 공식선거운동 첫날 오전 11시 진주 광미사거리에서 '양문석 출정식'을 갖고 필승 결의를 다졌다.

양 후보 출정식에는 김두관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정진용 한국노총경남본부의장, 한경호 진주시장 후보 등이 참석했다.

양 후보는 "지역소멸위기를 극복하고 진주가 서부경남, 남부수도권의 중심이 되기 위해서는 모든 것이 바뀌어야 된다. 무엇보다 길이 열려야 된다. 길이 열리면 물류가 따라온다. 물류가 따라오면 산업이 따라온다. 산업이 따라오면 기업이 따라온다. 기업이 따라오면 사람이 따라오고 사람이 오면 진주가 경남의 새로운 성장 거점, 한국 7대 도시로 성장할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양 후보는 이날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출근 인사를 시작으로 사천, 진주, 통영, 고성, 거제, 통영 등 서부경남 전역을 돌며 유세를 진행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경남도지사 후보는 19일 창원시청 광장 최윤덕 장상 동상 앞에서 출정식을 개최했다./박완수 캠프 제공
박완수 국민의힘 경남도지사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창원시청 광장 최윤덕 장상 동상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대한민국 국민이 심판을 통해 정권을 바꿨다. 이제 남은 것은 지방 권력의 심판"이라며 "그 심판을 통해 경남을 새롭게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후보는 이날 창원에서 진행하는 출정식을 시작으로 김해, 양산시장 등 출정식에 참여하는 등 첫날부터 강행군 유세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31일까지 18개 시·군 전역을 누비는 한편, 특히 더불어민주당 단체장이 있는 창원·김해·양산 등 7개 시·군에서 집중 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이날 5일장이 열리는 창원 상남시장 사거리를 출정식 장소로 선택했다.

여 후보는 "지방선거가 정권을 쥔 자와 정권을 갖지 못한 자의 싸움으로 전락해서는 안된다"며 "지방선거의 진짜 구도는 거대양당 독식과 독단을 유지할 것이냐, 양당이 대변하지 않는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는 다당제로 갈 것이냐 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정의당 대표이자 경남도지사 후보로서 거대양당에 맞서 이곳 경남에서 당당히 싸우겠다. 저는 1980년대 중반에 경남에 와서 노동운동을 하며 경남의 지역노동자들과 호흡을 같이 왔고 8년간 도의원을 하면서 무상급식을 중단하고 진주의료원을 폐업한 홍준표에 맞서 도민여러분의 편에서 싸웠다. 일하는 사람들의 도지사가 되어, 함께 사는 경남을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9일 창원 상남시장 사거리에서 출정식을 열고 필승 결의를 다졌다./여영국 후보 캠프 제공
hcmedia@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