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6 읽음
수원시, 지방공공요금 동결로 소비자 물가 억제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 수원시는 지방공공요금 동결 등으로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는 소비자 물가를 억제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4월 현재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4.8%로,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상승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 국제적 요인으로 인해 소비자 물가는 지속해서 오를 전망이다.

시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시민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요금 △착한가격업소 △유통 △물가조사 등 4개 분야에서 물가 안정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

상하수도 요금·종량제 봉투 가격 등 지방공공요금을 동결하고, 공공시설 사용료는 ‘인상 유보’를 검토키로 했다.

시는 오는 7월까지 ‘착한가격업소’의 안정적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추경예산을 확보해 착한가격업소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하는 착한가격업소는 효율적인 경영으로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가안정 모범업소다.

유통 분야 물가안정 대책도 마련했다. 농수산물 유통 관련 단체와 ‘유통체계 개선 협약’을 추진하고, 물가 상승에 따라 품귀 현상이 발생하면 대규모 점포와 협력해 해당 품목의 판매 수량을 제한하는 등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시는 매달 3차례 물가를 조사하는데, 정기적으로 조사하는 품목 외에 식용유·밀가루 등 가격 변동이 큰 품목은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그 결과는 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