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4 읽음
유정복 선대위 "박남춘 후보, 공직·퇴직자 폄하… 해명하라"
더팩트
0
인천시 전 환경국장들이 지난 9일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를 지지선언 했다. /정복캠프 제공
[더팩트ㅣ인천=지우현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선대위)가 박남춘 후보로 불거진 인사비리 의혹 거짓 해명과 전직 공무원 폄하 발언을 두고 해명을 촉구했다.

선대위는 20일 논평을 내고 "인천시는 박 후보가 시장으로 있던 지난해 부당인사를 거부한 간부에게 불이익을 줘 감사원과 국민권익위로부터 감사를 받고 있다"며 "박 후보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최근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들 기관이 '이유없음'이라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거짓해명을 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특히 "박 후보는 상대 후보에게 확인조차 안하고 발설했다고 반박했지만 결국 본인 스스로가 확인을 하지 않은 것"이라며 "박 후보는 순간의 어려움을 모면해 보겠다는 생각에 방송을 시청하는 시민들 앞에서 거짓말을 한 셈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후보는 최근 인천 수도권매립지 4자 합의는 많은 역량과 결단으로 얻은 최선의 방안이었다고 진실을 밝힌 시 전직 환경국장 6명에게도 '퇴물'이라고 폄하했다"며 "이들 국장이 상대 후보를 지지한다고 해서 노골적으로 인격을 깎아내릴 수 있는 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박 후보는 시장으로 있으면서 공무원들의 근무환경 여건도 생각하지 않았다"며 "청사 공간이 부족하자 맞은편 주거용 오피스텔을 구입해 400여 명을 근무하도록 했는데 엘리베이터 수가 적고 공간이 작이 직원과 민원들의 불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결국 박 후보는 소통을 약속했지만 공직자와 퇴직자들을 폄하하고 열악한 환경에 따른 민원인들에게도 불편을 준 것"이라며 "모든 것이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infact@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