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7 읽음
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 경제현장 방문… 국가식품 클러스터 점검
더팩트
0
김관영 도지사 후보는 “‘국가식품 클러스터 2단계’ 사업을 본격 추진해 국가클러스터의 위상을 높이고, 식품에 관한 모든 것을 체험할 수 있는 푸드파크를 조성해 익산이 식품 산업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김관영 후보 사무실 제공
[더팩트 | 정읍=곽시형 기자]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는 20일, 익산에 소재한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 진흥원(이하 식품 클러스터)을 찾아 국가식품 클러스터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날 김 후보는 식품 클러스터 관계자로부터 기업 유치 현황을 청취하고 기업 지원시설 등을 둘러봤다.

김 후보는 "익산에는 국내 유일의 국가식품 클러스터가 있는 식품 산업의 잠재력을 갖춘 도시"라며 "특히 종합대학과 식품 클러스터, 농업기술실용화 재단 등 농생명 산업과 연구 관련 기관이 집적화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식품 클러스터가 아시아 식품 허브로의 도약을 위해서는 △푸드파크 컨트롤타워로서의 핵심시설 △공간 디자인으로서의 연관 시설 △지역 식품 원료 생산단지와 연계한 식품산업 체험클러스터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국가식품 클러스터 2단계’ 사업을 본격 추진해 국가클러스터의 위상을 높이고, 식품에 관한 모든 것을 체험할 수 있는 푸드파크를 조성해 익산이 식품 산업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coop@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