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27 읽음
'발목잡기' 부담? 민주당, 한덕수 인준안 '가결' 당론 채택
더팩트
3
더불어민주당이 격론 끝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하기로 당론 채택했다.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한 후보자.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격론 끝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한다고 당론을 채택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후 5시 25분께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의총을 통해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하기로 당론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결론을 내리기까지 상당한 진통을 겪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의총을 열어 오후 4시 전까지 결단을 내릴 예정이었으나 내부 이견이 팽팽해 5시를 넘겨서야 의총을 마무리했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한 후보자의 전관예우 등 문제를 지적하며 '부적격' 판정을 내린 바 있다. 중간에 여당과 협상 기류도 보였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부결' 쪽으로 무게를 실었다.

이날 의총에서도 '부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병도 의원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결론이 안 나와서 치열하다. 가결과 부결이 계속 왔다 갔다 하고 있다"며 내부의 팽팽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결국 '가결'하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 정부 발목잡기 프레임에 사로잡힐 수 있다는 우려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한 의원은 "(가결하자는 쪽은) 발목잡는 것처럼 보이니까 여론에 안 좋을 것 같다는 얘기"라고 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6시 본회의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분리) 정국에서 상임위원장석을 점거한 김기현 의원에 대한 '출석정지 30일' 징계안도 표결한다. 민주당은 '북한 주민 코로나19 극복과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을 위한 남북 인도주의 촉구 국회결의안'도 당론으로 채택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