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8 읽음
[이구동성] 게임계 새로운 '사황'
게임메카
0
이번 서머 게임 페스트에선 게임업계가 코로나19의 여파를 완벽히 극복하고 일어선 듯한 분위기를 보여줬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알찬 정보가 많았으며, 명확한 출시일이 공개된 게임도 굉장히 많았죠. 그 수많은 새로운 정보들의 범람 속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4인이 있으니, 우리는 그를 새 시대의 '사황'이라 부르기로 했습니다.

우선 부동의 강자라 할 수 있는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 넘버링 신작

와 많은 팬들의 기대를 샀던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의 후속작,

가 그 주인공입니다. 스파 6는 기존에 티저만 공개된 상태였으나 이번에 드디어 트레일러와 함께 게임 플레이 영상이 공개됐으며, 파판 7 리버스는 이번 행사를 통해 그 정체와 제목이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참고로 스테이트 오브 플레이의 첫 발표작이 스파 6였으며, 마지막 발표였던 스퀘어에닉스 발표의 끝이 파판 7 리버스였습니다.

워낙 이름값이 높은 두 게임인 만큼 등장하자마자 팬들의 반응은 폭발했습니다. "(파판 7 리버스)겨울까지 어떻게 기다리냐", "행사의 시작과 끝이 아주 풍성하구만" 등의 의견이 있으며, 게임메카 ID

님은 "춘리 모션이 한껏 어른스러워지고 숙련된 자세여서 정말 역사가 있는 시리즈라는 걸 느꼈다"며 극찬했죠. 

새로 사황에 들어간 멤버는 MS 진영의 비밀 병기들입니다.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4 & 오버워치'와 기나긴 기다림 끝에 게임플레이 영상을 공개한

입니다. 블리자드는

를 공개했으며, 오버워치 2에선

을 공개하는 등 그야말로

를 뒀습니다. 스타필드의 경우는 가히 이번 행사의 주인공이라 할만했습니다. 1,000개가 넘는 행성 수, 우주선까지 마음껏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자유도와 스케일에 많은 팬들이 감동했습니다. 

팬들의 반응도 오버워치를 두고는 "드디어 개발진이 일하기 시작했다", "진짜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다" 등의 의견이 있으며, 디아블로 4에 대해선 "나오기 전까진 모른다" 등의 부정적인 의견도 있지만 "너로 정했다", "분위기가 너무 마음에 든다" 등 대체로 긍정적인 의견이 많습니다.

스타필드에 대해선 극찬 일색입니다.

님 "우주선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놀랐다. 함선끼리 전투하는 장면도 진짜 멋있었다", TBZ "처음엔 긴가민가했는데 중후반부터 쩔었다",

님 "찢었다" 등의 댓글 등이 그것이죠.

님은 "탐험, 적 처치, 유물, 우주기지 건설, 우주선 만들기 등등 내가 좋아하는 요소 다 있다"며 "이건 무조건 지른다"고 일찌감치 구매 예고를 했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건 이 사황을 만날 날을 기다리며 지갑을 온전히 보전하는 것입니다. 이 게임들이 부디 출시까지 잘 달려서 팬들에게 지금과 같은 감동을 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주차장자리있음 님 (증정상품: 메트로 2034/드미트리 글루코프스키 지음, 김윤희 옮김)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