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24 읽음
수원삼성 집단폭행 피해자母 "뿌리치는 아이 바닥으로 내리꽂아..보는내내 손발 떨렸다"
스포츠서울
8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수원삼성 팬들의 FC서울 팬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엄마가 올린 글로 파장이 커지고 있다.

FC서울 팬의 어머니 A씨는 지난 2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수원삼성팬에게 집단폭행당한 피해자 엄마입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저희는 사건처리에 있어서 직접적인 가해자는 물론이고 주변에 방조하고 조롱하고 몸을 터치하고 욕설을 한 사람들까지 처벌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합의는 절대 없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2’ 16라운드 FC서울전에서 현장을 찾았던 A씨의 아들이 경기 전 수원삼성 서포터즈들에게 폭행을 당했다.

A씨는 “저희 아이는 월드컵보조경기장 맞은편 매표소 부근에서 먹을거리를 사러간 친구들과 동생을 기다리며 핸드폰을 하고 혼자 서있었다. 그때 갑자기 FC서울 유니폼을 입고있던 5 명정도의 무리가 응원가를 부르며 다가와 억지로 아이에게 어깨동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뿌리쳤지만 또다시 어깨동무를 당했고, 가해자가 나타나 저희 아이를 뒤에서 허리를 안아 들어올려 그대로 바닥으로 내리꽂아버렸다. 가해자는 넘어져있는 저희 아이를 또다시 때릴듯 주먹질하며 다가왔지만 다른 일행이 말려 더이상의 폭행은 피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들 무리는 A씨의 아들에게 유니폼을 벗으라고 했고, 유니폼을 벗어 그곳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수원삼성 팬들이 에워싸 빠져나가지 못했다는 것.

A씨는 “아이가 겁에 질려 가까스로 빠져나왔지만, 한 남자는(흰 반팔 티,검정 반바지 남성) 끝까지 따라오며 더 크게 응원가를 불렀고, 저희 아이가 ‘그만하시라 하지말라’ 얘기하니 비아냥대며 손가락욕을 날렸다”라고 주장했다.

FC서울 팬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 속에서 A씨 아들은 겁에 질린 채 들어올려져 바닥에 떨어지고, 이를 보며 여러 무리가 환호성을 지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A씨는 “FC서울구단과 수호신 측으로부터 풀버전 영상 원본을 확보했고, 짤영상에 비해 상당히 구체적이고 너무 충격적이라 보는내내 손발이 떨렸다”라고 분노를 전했다.

이어 “현재 가해자들이 수원삼성구단측으로부터 받은 징계내용은 무리지어 동조했던 가해자들 제외한 폭행가해자에게만 경기장 2년 출입금지 뿐이다. 수원삼성구단측과 가해자가 올린 글은 사과문이라 할 수 없고, 사건이 이렇게 묻히게 되면 또 같은 피해자가 반복해서 생길꺼란 생각에 많은분들이 봐주시라고 여기에 글을 올리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A씨의 글은 조회수 16만뷰를 돌파했고, 많은 이들이 폭력적이고 미개한 응원문화에 분노를 표했다.

누리꾼들은 “용서하지 마시고 법대로 하시기 바랍니다. 저 글 내용으로 보아 자기들은 그날 사과할거 다 했으니 문제없다는 식으로 보이네요” “집단성이 무섭다는 걸 보여준 예. 폭행했으면 처벌 받아야지!! 뭘 같이 응원할려고 그랬다고 구차한 변명하고 그러나”라는 반응이었다.

한편 사건이 알려진 뒤 가해자 측은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을 하자고 들어올리다가 그 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 바로 사과드렸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gag11@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