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3 읽음
삼성전자·데이코, '2022 PCBC 참가' 주거 공간의 새 트렌드 제시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자영기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데이코’와 함께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로벌 주택·건축박람회 ‘2022 PCBC’에 참가해 주거 공간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삼성전자와 데이코는 22일(현지시간)부터 23일까지 ‘2022 PCBC’에 참가해 현지 시장을 공략할 생활가전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PCBC는 60년 이상의 전통을 지닌 주거·건축 박람회로, 25개 이상의 국가에서 건축가·인테리어 디자이너 등 1만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해 트렌드를 공유하는 장이다.

지난 1965년 설립된 데이코는 미국 캘리포니아 인더스트리에 본사를 둔 북미 지역의 대표 럭셔리 가전 브랜드로, 삼성전자가 2016년 인수했다. 데이코는 이번 박람회에서 연결성과 사용 편의성을 강화해 기존과는 다른 차원의 사용자 경험을 전하는 신제품을 공개했다.

데이코는 △뛰어난 가열 성능에 LCD 터치스크린·조리 가이드 기능인 ‘셰프 모드’를 탑재한 ‘트랜지셔널 시리즈’ 오븐레인지 △쿡탑과 연동해 자동으로 작동하고 LED 조명을 추가해 세련미를 더한 후드 라인업 △각 존의 온도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도어 글래스에 자외선 차단 기술이 적용돼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 가능한 와인 냉장고 등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전시관에서는 최근 주택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비스포크 중심의 맞춤형 가전을 제안했다. 냉장고와 오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으로 구성된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반영할 수 있도록 색상과 소재의 선택지를 넓혔다. 비스포크 가전의 빌트인 룩 디자인으로 주방 인테리어를 조화롭게 완성할 수도 있어 빌더와 디자이너 등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이 곳에서 ‘스마트싱스 홈 라이프’ 기반의 에너지 관리·원격제어·모니터링·기기 자동화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통합 가전 솔루션을 통해 한차원 진화할 주거 경험도 선보였다. 최순 삼성전자 북미총괄 상무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선호가 진화함에 따라 올해 PCBC에서는 기존과 차원이 다른 모습과 역할의 가전제품을 소개하고자 했다”며 “럭셔리에 가장 현대적인 기술을 더한 데이코 빌트인 가전과 맞춤형 가전 트렌드를 선도하는 삼성 비스포크 가전을 통해 미국 시장에서 또 한번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