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5 읽음
국민의힘 혁신위 출범…위원장 최재형·부위원장 조해진
더팩트
3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사진은 최재혁 혁신위원장.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23일 인적 구성을 완료하고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혁신위 부위원장과 위원 임명안을 의결했다.

혁신위원장은 감사원장 출신 최재형(65·초선) 의원이 맡는다. 부위원장은 조해진(59·3선) 의원이 임명됐다.

위원은 모두 13명으로, 여성은 6명이다.

△김미애(53·초선) 의원 △서정숙(69·초선) 의원 △한무경(64·초선) 의원 △노용호(51·초선) 의원 △이건규(61) ㈜JCT 관리이사 △김종혁(60) 경제사회연구원 미디어센터장 △이옥남(49) 시장경제와민주주의연구소장 △정희옥(46)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김민수(44) 한국창업진흥협회장 △채명성(44) 변호사 △구혁모(39) 경기도 화성시의회 의원 △곽향기(38) 서울시의회 의원 당선인 △천하람(36) 국민의힘 전남 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 당협위원장이 혁신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당의 혁신을 총괄할 혁신위가 출범하는 날"이라며 "앞으로 혁신위 활동을 통해 대선과 지방선거의 승리를 넘어 확실하게 의회에서도 다수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기초를 닦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당 전반에 걸쳐 혁신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2년 뒤 치러질 총선을 겨냥한 것으로, 지난 6·1 지방선거 이후 이 대표가 띄운 기구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당원이 1년 전 20만 명에서 80만 명까지 늘어난 정당으로서 당원민주주의를 더 효율적으로 하고, 공천주의에 있어 정당 개혁을 더 노력하는 혁신위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했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