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9 읽음
신한카드, 연구비 ONE카드 특허 취득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홍성효기자] 신한카드가 여러 연구과제 수행 비용을 한 장의 카드로 사용하고 실시간 정산까지 가능한 ‘연구비 카드 결제 방법 및 장치’(이하 연구비 ONE카드) 상품 특허를 취득했다.

연구비 카드는 국가연구개발사업을 수행하는 연구기관이 연구활동과 관련해 지급되는 연구비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사용하는 특수법인카드의 한 종류이다.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연구비 ONE카드’는 기존 연구비 상품의 단점을 보완해 연구 수행자(이하 연구자)와 연구기관 관리자(이하 관리자)의 편의를 대폭 개선해 특허를 취득했다.

‘연구비 ONE카드’를 활용하면 연구자는 기존처럼 각 과제별로 카드를 발급 받아 여러 장의 카드를 소지하고 사용할 때마다 계정관리를 해야 하는 불편함 없이 한 장의 카드로 복수의 연구 과제에 대해 사용이 가능하다. 또 연구자와 관리자가 실시간으로 모바일로 예산처리를 할 수 있도록 구현했고 연구 과제별로 한도 및 기간을 관리할 수 있어 연체 발생을 사전에 차단해 관리자의 사후 관리 업무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특히 ‘연구비 ONE카드’는 기존의 과제통합용 연구비 카드가 일부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던 것에 반해, 업계 최초로 대학, 민간 연구기관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했다. 현재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대학 연구기관 최초로 ‘연구비 ONE카드’를 도입해 연구과제 비용을 관리하고 있으며, 다른 대학 및 기업 연구기관 등에서도 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특허를 취득한 ’연구비 ONE카드’는 연구과제 비용 관리 프로세스를 고객 관점에 맞춰 효율적으로 혁신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결제 환경 혁신에 앞장서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shhong0820@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