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2 읽음
전남도, 외국인 관광객 코로나 검사 지원 확대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무안=조광태 기자] 전라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은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를 맞아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유전자증폭 검사비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에서도 중동 관광시장 개척, 국제 크루즈 유치 등 해외 관광 마케팅에 힘썼던 전남도는 국제 관광 재개 상황에 따라 선제적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을 위해 더욱 발 빠르게 움직일 예정이다.

당초 여행안전권역 체결 국가 대상으로만 지원했던 검사비를 신속항원검사까지 포함해 모든 해외 국가를 대상으로 확대 운영한다.

1인당 최대 5만원 실비로 지급하며 전남관광재단 누리집 인센티브 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해외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여행사를 대상으로 하며 외국인 관광객 유치 지원,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지원, 크루즈 지원, 우수 여행사 지원을 포함해 5개 분야 8개 항목으로 운영된다.

박용학 전남도 관광과장은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를 맞아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찾아오도록 유전자증폭 검사비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며 “여행사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전남 여행 상품을 운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