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40 읽음
동거→신혼여행 '돌싱글즈3' 제 2의 윤남기♥이다은 탄생 기대[SS현장]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실제 커플을 배출한 MBN ‘돌싱글즈3’가 더욱 화끈해진 이야기로 돌아온다.

‘돌싱글즈3’는 이혼 후 돌아온 싱글들의 연애와 동거 라이프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 돌싱남녀들의 솔직한 심리와 극과 극인 동거 과정을 현실적이면서도 진정성 있게 담아냈다.

첫방송을 앞두고 23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서 박선혜 PD는 “저희 출연자들이 결혼 후 이혼까지 겪다 보니 경험의 폭이 더 클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공감대를 느끼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다. 기혼자부터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자까지 다양한 시청자들이 잘 봐주신다”며 “무엇보다 짝을 찾고 싶은 마음이 큰 분들이 함께 해서 인기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시즌 3로 돌아오며 부담감은 없었을까. 박 PD는 “성적도 성적이지만 프로그램의 질적인 면에서도 고민이었다”며 “출연자들이 방송에 나온 이후 외부적으로 영향을 받더라. 그런 면에서도 고민이 컸다”고 털어놓았다.

‘돌싱글즈3’의 새로워진 점 중 하나는 ‘두 번째 신혼여행’이라는 부제와 함께 한다는 점이다. 박 PD는 시즌 2에서 윤남기-이다은 커플의 케이블카 장면이 인상적이었다며 부제에 대해 설명했다.

“시즌 2에서 윤남기-이다은 커플이 케이블 카에서 내린 후 규칙상 집에 가야 했다. 그런데 로미오와 줄리엣처럼 그 잠깐의 헤어짐도 힘들어했다. 그 순간의 애틋하고도 벅찬 감정을 보고 싶어서 추가한 설정이다. 동거를 한 이후에 바로 신혼여행을 가게된다.”

‘돌싱글즈3’는 앞선 시즌 1, 2보다 더 적극적이고 화끈한 출연진들이 나온다. 유세윤은 “분위기가 젊어졌다. 출연진이 실제로 젊은 분들이다. 그래서인지 관계 진행 속도가 빠르다. 굉장히 많은 에피소드가 나올 것 같다”며 “러브 라인들이 계속 엉킨다고 하더라”고 귀뜸했다.

이혜영은 “‘돌싱글즈3’는 우당탕탕 좌충우돌 세계관이다. 출연진의 관계가 많이 바뀔 것같다. 이미 (결혼과 이혼을)경험해보고 오신 분들이라 기회가 없다는 걸 잘 알아서 더욱 빨리 움직일 것 같다. 그 사이에서 좌충우돌 세계관이 발생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시즌 2에서 전 국민의 응원 속에 윤남기와 이다은은 실제로 커플이 됐다. 현재 이 둘은 혼인신고까지 한 상태다.

박 PD는 “지금도 이다은의 지원서 파일과 시즌 2 초창기 모습을 보면 소름끼치고 뿌듯하다. 이건 모든 연출진과 MC분들도 마찬가지일 거다”며 “시즌 2 출연자로서 소속감이 있는 것 같다. 시즌 3가 견제된다고 한다.(웃음) 외전 막바지에는 본인 커플만 행복한게 아쉬워서 눈물 흘렸다. 그러면서 시즌 3도 행복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시즌 2를 통해 ‘국민 커플’을 탄생시킨 만큼 이번에도 실제 커플이 탄생할지 관심이 쏟아졌다.

이혜영은 “이하늬씨도 내가 연결해준 사람과 결혼까지 이어진 거다. 내가 더욱 더 많은 중매를 나서서 행복한 커플이 탄생했으면 좋겠다. 지켜봐달라”며 실제 커플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시즌1과 2에서 MC를 맡은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은 ‘돌싱글즈3’에서도 함께 한다. 네 명의 MC들은 앞서 시즌들을 함께했던 경험을 토대로 더욱 든든한 조언자로 나설 전망이다.

정겨운은 “제가 영종도에서 카페를 하고 있다. 윤남기-이다은 커플에게 웨딩 촬영을 하라고 했는데 코로나19로 못했다. 시청률 10%를 넘기면 장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시청률 6.5%가 목표라는 유세윤은 “이번에도 매칭되는 커플이 생기고, 그들이 결혼까지 가면 사회를 봐드리겠다”며 “부제가 ‘두 번째 신혼여행’이니까 저희 부부가 그들의 신혼여행을 따라가겠다. 같이 여행을 가서 경비를 대겠다. 단,저희와 같이 가야 한다. 캠핑보다 좋은 데로 가겠다”고 약속해 웃음을 유발했다.

‘돌싱글즈3’는 이혼 남녀들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26일 오후 10시 첫방송 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MBN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