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74 읽음
김건희, 이번엔 손명순 여사 예방…전 영부인 릴레이 만남 지속
더팩트
5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일 오전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의 서울 상도동 자택을 찾아 예방했다고 대통령 대변인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 앞서 국군 전사비 명비(고 조응성 하사)를 찾아 참배한 뒤 오찬장으로 향하는 모습(위). 아래는 김 여사가 16일 이순자 여사를 예방(왼쪽)한 모습과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일 오전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의 서울 상도동 자택을 찾아 예방했다고 대통령 대변인실이 밝혔다.

대변인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손 여사와 1시간가량 환담을 나눈 뒤 15분 정도 사저 본관을 둘러봤다.

김 여사는 지난달 하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를 만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김 여사는 이어 16일에는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자택을 찾아 만났고, 17일에는 서울 모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예방했다.

전 영부인을 잇달아 만나고 있는 김 여사는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만 만나면 생존한 역대 영부인을 모두 만나게 된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에도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여사의 스페인 방문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이번 나토 정상회의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며 "희망하는 정상들의 배우자께서 참여하실 수 있다. 저희는 가급적 참여하시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