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84 읽음
"성적은 관심 無, 지적은 '참고사항'" 이무진답게 돌아왔다[SS현장]
스포츠서울
10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

유니크한 보컬 색깔은 물론 뛰어난 작사, 작곡 실력으로 신흥 ‘음원 강자’로 떠오른 이무진이 또 한 번 자신만의 독보적인 음악색을 이어간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이무진의 첫 미니음반 ‘룸 볼륨. 1’(Room Vol.1)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솔직하고 당찬 이무진은 취재진들의 질문에 막힘없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신보는 그가 데뷔 4년 만에 처음 내놓는 미니음반이자 지난 3월 둥지를 튼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에서 선보이는 첫 앨범이다.

이무진은 앨범을 만드는 과정이 힘들기보단 새롭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번에 다수의 곡을 작업하는 것도 처음이고 실물 앨범을 만드는 것도 처음이어서 힘들기도 했는데 신선했다. 한 곡을 만드는 것과 한 앨범을 만드는 것에 차이가 있었지만 어렵다기 보단 새로운 창작 활동의 즐거움이 있었다”며 “지금까지 냈던 노래들도 모두 제 이야기들이었지만 이번 다섯 곡을 엮으면서 한 번에 수많은 이야기를 하는 과정이 또 색다르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룸 볼륨. 1’은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룸’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앨범에 대해 이무진은 “방송 데뷔 이후와 이전이 확 달랐다. 붕 뜬 느낌이었다. 이전에 만들어놨던 곡들을 이 앨범에 담으려 했고, 담았다. 방송 데뷔 이전을 어떤 걸로 설명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자취방이더라. 사회생활 이전의 생각들을 담아보는 단어를 고민하다 ‘룸’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자취방에 대해 특히 “가장 자유롭고 날 것 그대로 성장할 수 있었던 마지막 발판이었다”며 “그 안에서 마지막 성장했다기 보다는 계속해오던 성장에 마지막 발판이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이다. 주변의 수많은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를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특히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이경영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참고사항’에 대해 이무진은 “가수가 되기 전 보컬 전공을 할 때 ‘그런 노래 하면 안된다’ ‘요즘 음악 시장은 이렇다’ ‘그렇게 부르면 안된다’는 참견을 많이 들었다”며 “솔직한 심경으로는 ‘네가 뭘 알아?’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 (그런 참견을) 무시할 수 있지만 참고사항 정도로 받아들이겠다는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참고사항’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어느새 순수함을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담은 ‘우주비행사’, 뮤지션을 꿈꿨던 시작의 공간인 ‘8번 연습실’, 미움을 주제로 한 ‘욕심쟁아’, 대학에서의 소중한 추억에게 안녕을 건네는 ‘자취방’까지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일상의 이야기를 이무진의 음악적 색깔로 재치 있게 녹여냈다.

2018년 ‘산책’으로 데뷔한 이무진은 지난해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 개성 있는 목소리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최종 3위를 차지했다. 이후 지난해 5월 발표한 ‘신호등’으로 음원차트 정상을 휩쓸며 주요 음악 시상식 신인상을 석권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OST 등에도 참여하며 떠오르는 ‘음원강자’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이무진은 음원 성적에 대한 부담에 대해 “성적에 별로 관심을 갖고 싶지 않다”며 당차게, ‘이무진답게’ 말했다. 그는 “제가 세상에 얘기하고 싶은 마이너하고 다크한 음악도 많다. 먼 훗날 대중성을 신경쓰지 않고 음악을 내려고 생각한다면, 지금은 음원 성적에 신경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이무진은 “사람 냄새 나는 가수가 되고 싶다. 꽤 좋은 음악을 남겼고, 꽤 공감이 가는 이야기를 남긴 가수이자 작곡가가 되고 싶다. 그 목표에 도달하는데까지 가는 한 발자국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앞서 헤이즈와 ‘눈이 오잖아’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던 이무진은 첫 미니앨범에 피처링진을 넣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무진은 “‘눈이 오잖아’는 상대가 필요했던 곡이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나온 노래는 제가 하고 싶은 말을 넣고 싶었다”며 “나중에 다른 사람의 목소리가 들어가야 더욱 설득력을 얻을 거 같은 노래를 내게 된다면 피처링을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함께 작업을 하고 싶은 아티스트에 대해선 “정미라라는 포크아티스트의 음악을 많이 듣고 있다. 고요해지고 차분해지더라. 아직은 제 음악은 붕붕 뜨는 아마추어한 부분이 있어서 그분의 차분한 느낌을 배우고 싶다. 피처링보다는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