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88 읽음
토미 감독이 끄덕인 프랑스 명장의 '연속성'과 '훈련'[SS현장]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 상암=강예진기자] ‘중요한 건 연속성과 훈련.’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한항공 감독이 ‘약팀이 강팀이 되기 위한 조건’ 중 하나로 로랑 틸리 프랑스 국가대표 감독이 언급한 ‘연속성‘과 ‘훈련’에 고개를 끄덕였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 호텔에서 2022 해외 우수 배구지도자 초청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23~24일 이틀간 열리는 세미나에서 첫날은 이론, 이튿날은 실전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첫 강연자는 로랑 틸리 현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 감독. 그는 지난 10년간 프랑스 대표팀을 이끌었고 2020 도쿄올림픽에서 프랑스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그는 “대표팀 오퍼를 받은 건 10년 전이다. 길게 보지 않았지만 긴 시간동안 플랜을 짜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도 행사에 참석했다. 인상적이었던 내용은 ‘연속성’이다. 틸리 감독은 지난 10년간 프랑스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그간 세계 배구의 흐름, 선수 선발 등에 공을 들였고 올림픽 메달까지 거머쥐었다. ‘장기 플랜’의 중요성을 몸소 보여준 사례다. 토미 감독은 “오랜 시간 동안 팀을 맡았다는 건 그만큼 지속적이고 연속적인 부분에서 오는 강점이 클 수밖에 없다. 10년이란 시간 동안 변화는 있었겠지만 팀을 완벽히 파악하고 어떤 부분을 보강을 해야할지 등이 틸리 감독만의 무기로 작용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하나는 ‘서브와 리시브와 훈련.’ 토미 감독이 하고자 하는 대한항공 배구에 빠질 수 없는 요소다. 틸리 감독은 “리시브와 서브를 훈련을 하루도 빠짐없이 강조하고 요구했다. 팀 훈련 시간 가운데 30% 이상을 차지할 정도였다”고 했다. 토미 감독 역시 “서브에 시간을 많이 투자한다는 건 리시브에 두는 비중도 자연스레 높아진다는 의미다. 강팀이 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진지하게 강연을 들은 토미 감독은“(초청 기술 세미나 개최는) 좋은 시도이자 아이디어다. 각자만의 색을 가지고 있는 다른나라 감독과 배구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것 자체가 좋은 일이다. 이렇게 크게 하는 것도 좋지만, 꾸준히 개인적으로도 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시즌 통합우승을 이끈 토미 감독은 대한항공과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다. 지난 시즌 대한항공에 입힌 ‘더 빠르고 스마트’한 배구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준비 중이다. 그는 “드라마틱한 변화를 한 번에 이루기는 어렵다. 변화는 있겠지만 조금씩 나아가야 한다. 지난 시즌보다 더 좋고, 색다른 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한 그는 “훈련만이 답이다”라며 틸리 감독과 궤를 같이했다.

kkang@sportsseoul.com
0 / 300